2018.09.24 05:20 |
밤도깨비야시장에서 만나는 가을
2018/09/14 10:3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150개 푸드트럭 참여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 운영
111년만의 폭염의 자리를 선선한 가을바람이 채워가는 계절이다.

올해 벌써 300만명 이상의 발길을 사로잡은 밤도깨비 야시장이 나들이하기 좋은 9월을 맞아 특별 이벤트를 선보인다.

특히,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9월 21일과 22일에는 문화비축기지를 제외한 정기야시장 4곳이 개장해 온 가족이 모이는 명절 연휴에 재미와 흥을 더하는 장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밤도깨비야시장은 먹거리와 볼거리, 즐길거리를 한 번에 만나볼 수 있는 서울 밤의 대표 명소로, 6개 장터에서 150대의 푸드트럭과 핸드메이드 상인 200개 팀이 참여하고 있다.

10월 28일까지 매주 운영된다.

현재 여의도한강공원(물빛광장), 반포한강공원(달빛광장), 동대문디자인프라자[DDP](팔거리광장), 청계천(모전교~광교), 문화비축기지(문화마당) 총 5곳의 정기야시장과 1년에 4번 계절별로 운영되는 청계광장 시즌마켓까지 총 6곳이 운영 중이다.

먼저, 1년에 딱 4번 운영되는 서울밤도깨비야시장@청계광장 시즌마켓은 9월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러블리’를 콘셉트로 운영된다.

운영 기간 내 행사장 이벤트존에서는 방문 시민이 소지하고 있거나 미리 준비한 물건을 제시하고 무작위로 배치된 선물상자를 선택해 물품을 교환하는 이벤트인 ‘쓸모없는 선물교환’이 열린다.

9월 14일에는 반포에서 복합문화공간 플랫폼창동61과 함께 차세대 신인 아티스트를 선발하는 의 찾아가는 오디션을 진행한다.

무료 코인 노래방을 설치해 아티스트를 꿈꾸는 시민들에게는 오디션의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야시장을 방문한 시민들에게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여의도, 반포에서는 종합안내소의 지붕이 한강 바람을 느끼며 야경을 만끽할 수 있는 루프탑으로 변신한다.

휴가 중인 군인부터 생일이나 기념일을 맞이한 시민 등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해 루프탑 이용권을 제공한다

DDP에서는 ‘라이팅 벌룬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야시장에서 일정금액 이상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으로 LED풍선을 증정한다.

전문 상담사가 고민 상담과 함께 장미꽃 한 송이를 처방해주는 신개념 약국이자 청춘고민 상담소인 ‘장미약국’도 운영된다. 

청계천에서는 본인의 추억을 다음 이벤트 프로그램으로 제안하는 ‘추억소환프로젝트’가 진행된다.

현장에서 쉽게 참여할 수 있는 미니게임도 준비돼 있다.

제시된 카드를 보고 상대방보다 먼저 컵을 쌓으면 승리하는 게임으로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문화비축기지는 폐산업시설이었던 석유비축기지에서 시민들을 위한 친환경 복합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한 곳인 만큼 일회용품 사용은 줄이고, 환경에 대해서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을 갖자는 의미를 담아 먹은 그릇을 직접 설거지하는 ‘설거지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한편 9월, 10월 2달간, 야시장 방문 시민에게 추억을 선사하는 ‘추억비축기지’를 진행한다.

야시장에서 3만원 이상 구매하고 종합안내소에 영수증을 제시하면 추억이 담긴 기념사진을 인화해 준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