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2 03:57 |
대진침대 매트리스 안전기준 초과 추가 확인
2018/06/11 17: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기 접수된 매트리스는 우정사업본부에서 집중 수거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5월 25일 정부 합동 브리핑 이후, 대진침대 등에 관한 조사를 계속해 왔다.

아울러 대진침대 측의 수거 현황을 계속해서 점검·독려해 왔으며 신속한 수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해왔다.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와 관계부처간 논의된 수거방안을 보면, 먼저 모나자이트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진 대진침대 매트리스 24종 중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법의 가공제품 안전기준을 초과한 21종 매트리스에 대해서는 이미 행정조치를 취했고, 수거가 진행 중이다.

또한 나머지 3종 매트리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확인되어 행정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다.

24종 외에 2010년 이전에 단종된 모델에 대해서도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홈페이지를 통해 제보를 받아 조사를 진행해 왔으며, 현재까지의 조사 결과 2종 모델이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을 확인하였다.

아울러 대리점 등을 통한 개별판매가 아닌 대진침대와 A사 간의 특별 계약에 따라 납품했던 매트리스를 조사한 결과, 안전기준을 초과한 것을 확인하였다.

이에 따라 대진침대에 추가적인 행정조치를 시행하고 단종된 모델 및 특별 판매된 모델 등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조사해 나갈 예정이다.

지난 5월 25일 발표한 타사 매트리스 조사와 관련하여 산업통상자원부는 6개 업체 매트리스에 대한 정밀분석을 원안위에 의뢰하였고 원안위가 분석한 결과, 모나자이트가 사용되지 않았고 방사선으로 인한 영향이 없음을 확인하였다.

원안위에 신고된 모나자이트 수입업체로부터 모나자이트를 구입한 66개 구매처 중 현재까지 15개 업체가 내수용 가공제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파악되었고, 해당 제품들을 조사·분석한 결과 대진침대 매트리스 1건을 제외한 모든 제품이 안전기준을 충족하였다.

39개는 실험․연구, 해외수출 등에 사용하거나 전량 보관한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이 중 지난 5월 25일 발표한 안전기준 초과 수출용 카페트 제조사 2곳에 대해서는 수거, 폐기 등 행정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다.

그 밖의 폐업 등 12개 구매처에 대해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사용현황을 확인․점검 중에 있다.

한편 6월 11일 13시 현재 약 6만 3천 건이 대진침대로 수거 접수되었으며, 11,381개가 수거 완료된 것으로 파악되었다.

대진침대가 정부에 제출한 조치계획과 달리 수거가 충분히 신속하게 이루어지지 않음에 따라 대진침대가 확보한 수거 물류망과 별도로 우정사업본부의 물류망을 활용하여 6월 16일과 17일 양일간 매트리스를 집중 수거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시행할 계획이다.
[ 손지연 기자 jyson@newskan.com ]
손지연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