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05:05 |
미 달러화 표시 외평채 10억불 성공적으로 발행
2018/09/14 08:4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최초 제시된 금리 조건이 두 번이나 인하
정부는 9월 14일, 10억불 규모 달러화 표시 외화 외평채를 성공적으로 발행하였다.

이번 외평채는 다양한 투자자들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10년 만기 달러표시 채권 5억불과 30년 만기 달러표시 채권 5억불로 나누어 발행(dual tranche)되었다.

특히, 30년 만기 달러화 외평채는 ’14. 6월 이후 약 4년여 만에 발행된 것이다.      

이번 외평채는 무엇보다도 투자자들의 수요가 매우 컸다.   

발행 주문이 증가하면서 최초 제시된 금리 조건이 두 번이나 인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접수된 투자자 주문은 사상 최고치인 발행물량 대비 5.7배에 달했다.

이에 따라, 이번 외평채는 매우 낮은 금리에서 발행되었다.

10년 만기 외평채의 경우 美 국채금리 + 60bp로 발행되어 기존 10년물 외평채의 가산금리보다 10bp 낮은 수준에서 발행되었다.

30년 만기 외평채의 경우 美 국채금리 + 85bp로, 기존 30년물 외평채의 가산금리와 유사한 수준에서 발행되었으며, 30년 만기라는 초장기물임에도 불구하고 3%대 낮은 금리에서 발행되었다.

전반적인 투자자 구성 측면에서도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자산운용사가 가장 큰 투자 비중을 나타냈으며, 중앙은행ㆍ국부펀드, 보험사ㆍ연기금도 높은 투자 비중을 보였다.

지역적으로도 다양한 투자자들이 골고루 참여한 가운데, 미국 투자자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외평채는 美 금리인상, 美ㆍ中 통상갈등, 신흥국 불안 등 어려운 대내외 여건에도 불구하고, 우리경제에 대한 투자자들의 강한 신뢰를 재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특히 최근 신흥국 전반의 외화 조달이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 초장기물 외평채 발행에 성공함으로써 투자자들 사이에서 우리나라가 여타 신흥국과 더욱 차별화되는 계기를 마련했다.

또한 금번 외평채 발행을 통해 전반적인 외평채 가산금리가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지정학적 리스크 완화 등으로 우리나라 CDS 프리미엄이 사상최저 수준까지 낮아졌음에도 불구하고, 외평채 가산금리는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으나, 이번 외평채 발행을 계기로 기존에 유통되고 있는 외평채 가산금리도 점차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외평채 금리 하락으로 우리경제 전반의 외화조달 비용이 낮아지는 효과가 예상된다.

외평채 금리는 민간 부문 외화채권의 준거금리(benchmark)로 작용하며, 이에 따라 이번 외평채 금리 하락으로 우리 기업ㆍ금융기관들의 외화 차입비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 조헌성 기자 chohs@newskan.com ]
조헌성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