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05:06 |
서울시 상반기 119신고접수 1일 평균6,032건
2018/09/12 08:2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화재 3,213건 발생, 32명 사망
올해 상반기에 서울종합방재센터에 접수된 119신고 건수는 총 1,091,900건으로 하루 평균 6,032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최근 3년 상반기 119신고 접수 건수는 ’16년 상반기 1,012,589건 → ’17년 상반기 1,086,233건 → ’18년 상반기 1,091,900건으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다.

화재의 경우 상반기 동안 3,213건이 발생, 201명(사망 32명, 부상 169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이는 ’17년 상반기 2,989건보다 224건(7.5%) 증가 했고, 인명피해도 135명(사망24명, 부상 111명)보다 66명이(48.9%)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연도별 평균 화재건수는 3,192건, 인명 피해는 138명(사망19명, 부상119명)으로 올 상반기 화재 건수는 3,213건와 인명피해 201명(사망32명, 부상169명)으로 평균치를 웃돌고 있다.

장소별로 주거시설에서 1,333건(41.5%), 비주거시설 1,205건(37.5%), 차량 211건, 임야24건, 위험물제조소 등 1건, 철도선박 등 1건, 기타 438건으로 나타났다.

인명 피해 사망자 총32명 중 주거시설 21명(65.6%), 비주거 시설 11명(34.4%, 차량, 임야 등 포함)으로 화재 피해 사망자는 주로 주거시설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 1,850건(57.6%), 전기적 731건(22.8%), 미상262건(9.1%), 방화(의심) 103건(3.2%) 등의 순이다. 

한편, 서울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119구조대는 올 상반기 동안 86,415건을 출동하여 총9,201명을 구조했으며, 하루에 50.8명의 위급한 상황에 처한 시민을 구조했다”고 밝혔다. 

119구조대의 출동 건수는 전년 상반기 75,306건보다 11,109건(14.75%)이 증가한 86,415건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16년 63,298건→ ’17년 75,306건→ ’18년 86,415건으로 매년 증가 추세다.

구조출동 유형별로는 잠금장치개방 8,197건→ 승강기 갇힘 4,105건→  교통사고 3,678건→ 자연재해 3,219건 → 수난1,096건→ 산악 606건→ 추락 341건→ 붕괴 134건→ 기계128건→ 약물116건→ 폭발 64건 등의 순이었다.

또한, 119구급대는 274,883건을 출동하여 173,409명의 환자를 이송, 1일 평균 1,519건에 958명의 환자를 이송했다.
출동 건수는 전년보다 17,355건(6.74%)이 증가했다.

이송 건수도 10,150건(6.28%)이 증가했고, 응급이송 인원도 10,046건이(6.15%) 증가했다. 

환자를 이송 할 의료기관의 선정은 119구급대가 결정한 경우가 160,801건으로 92.73%를 차지했다.

환자보호자가 결정한 경우 12,267건, 119상황실 310건, 구급상황관리센터가 결정한 경우는 31건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8시부터 오전10시까지 18,813건(10.85%)으로 가장 많았다.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신속한 응급처치를 필요로 하는 응급환자의 효율적인 이용을 위해 비 응급 환자의 119구급차 이용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 류석균 기자 jisik4523@newskan.com ]
류석균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newskan.com
뉴스칸(www.newskan.com) - copyright ⓒ 경제신문 No.1 뉴스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명칭 : (주)미래와경영 | 주소 :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84, 11층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2668 | 제호 : 뉴스칸
      등록일자 : 2013.05.28 | 발행인,편집인 : 조헌성 | 통신판매업신고 : 제 2016-서울금천-1118호 | E-mail : news@newskan.com
      사업자등록번호 : 220-81-81950 | 전화번호 : 02)837-4490 | 청소년보호책임자 : 류석균
      Copyrights © NEWSKAN. All rights reserved. 
      경제신문 No.1 뉴스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